유화업계는 감산체제 울상 작성자 : admin 2018-10-31 18:01 HIT 2013

지난해까지만 해도 중국을 중심으로 한 폭발적인 수요에 힘입어 사상 최대실적을 올렸던 국내 주요 석유화학업체들은 최근 들어 채산성 악화로 속속 감산체제에 들어갔다. 제일모직과 금호석유화학은 지난달부터 공장 가동률을 70~80%대로 낮췄다. 중국 수요가 아직 살아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고, 유럽이나 남미지역의 구매선까지 가격하락을 염두에 두고 구매시기를 늦추고 있어 영업에 상당한 차질이 예상된다.

 

LG석유화학도 방향족 계열품목의 채산성이 날로 악화되자 이달말까지 방향족 공장 가동률을 크게 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GS칼텍스정유도 지난달 벤젠과 폴리에스터 원료인 P-X(Para-Xylene)의 가동률을 20%가량 낮췄다.

 

유화업계 관계자는 “최근 국내 최대의 폴리프로필렌 생산업체인 폴리미래가 여천공장 1라인을 완전가동 중단시켰다.”며 “수요침체로 원료가격 상승분을 제품가격에 반영하지 못해 일부 품목은 이미 적자로 돌아서고 있다.”고 말했다.

 

씨스켐닷컴(2005-12-06)

이전글이전글 LG화학, LCD TV 가격 인하 `영향 제한적`-우리증권
다음글다음글 동우화인켐, 익산에 LCD용 편광필름 생산공장 건설
top